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14,000 원
  • 저자 : 오누리
  • 출판사 : 팜파스
  • 출간일 : 2019년 05월 15일
  • ISBN : 9791170262442
  • 제본정보 : 양장본

도서 분야

그레이색 벽에 걸려 있는 CD플레이어와 CD, 유리병, 각종 택들이 있는 선반, 바닥보다 아래에 놓인 침대. 인테리어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여러 SNS를 통해 한번쯤은 봤을 사진의 모습이다. 이 사진 속 공간을 직접 꾸린 슬로우어 오누리의 소품 인테리어 노하우를 이 책에 담았다.

각기 다른 소품들이 모여 하나의 분위기를 만드는 과정, 직접 공간을 만들고 빈 공간에도 애정 어린 이야기가 담긴 소품을 놓는 과정 등을 보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곧 인테리어 감각’이라는 저자의 응원에 힘입어 어느 샌가 자신의 공간을 가꾸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프롤로그

Part 1. ‘슬로우어’라는 어떤 곳 그리고 어떤 사람
안‘락(樂)’하지 않았던 방
버리기, 물건 하나하나와 대화하는 것
각기 다른 소품들로 하나의 분위기를 만들다
집순이에서 소품 가게 주인이 되기까지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곧 자신의 감각이다

Part 2. 지금 있는 곳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것
집이 나에게 주는 온기
어디서든, 근사한 시작을 할 수 있다
머릿속으로 나누고 붙이다 보면… 공간이 보인다
생소하고, 어렵고, 지겨울지라도 무한 반복! 필요한 재료와 작업 순서 정하기
힘들지만 때론 영화 같은, 머릿속 공간을 실현한다는 것
공간에 무게감을 주려면, 목공 테트리스
세상에서 하나뿐인 방의 시작이자 끝, 색 고르기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공간의 이름 찾아주기

Part 3. 내 취향들로 채우는, 소품 인테리어
공간을 변화시키는, 소품에 반하다
전체 분위기를 흔들지 않는 선에서 새롭게, 패브릭 활용하기
큰 가구 위에 놓을 작은 것, 공간을 조화롭게 만들어 주는 것
벽을 사랑합니다(?!), 벽을 활용해 연출하기
공간이 살아나는 법, 식물 놓기

에필로그
오누리 (지은이) 소품 가게 슬로우어를 운영하고 있다. 흘러가는 대로 살아질까 봐 방황하던 때에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꾸몄던 방의 벽 사진이 SNS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그즈음 각기 다른 소품들이 모여 하나의 안락한 분위기를 만드는 데 매료되어 집순이에서 소품 가게 주인이 되었다. 원하는 디자인과 색상의 상품이 시중에 없으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천천히, 자신의 취향을 온전히 담아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소품 가구부터 신혼방, 용산 열정도로 이전한 슬로우어 2기 공간도 직접 꾸렸다. 이제는 수많은 팔로워들의 질문을 받고, 소품 가구 판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되는 등 바쁜 생활을 살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자신의 속도를 잃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오늘도 최선을 다하되 할 수 있는 만큼의 캔들과 소품 가구를 만들…
2년에 한 번 바리바리 싸들고 월세집 전전하느라 물건은 최소한으로
부모님 집 방 한 칸에서 어렸을 적 부모님이 사준 가구 그대로
평생 벌어도 이 아파트는 은행 소유
도대체 나의 몸과 마음이 누울 공간은 어디 있는 걸까?

내 방 한 칸도, 우리 부부 신혼방도 부모님의 집 일부지만,
조금 부족해 보여도 ‘나는 그냥 천천히 갈게요’.
조립은 쉽지만 차가운 철제 가구 대신
시간은 걸리지만 작고 따뜻한 목재 소품으로,
밝고 깔끔한 LED 등 대신 분위기 있고 시간의 흐름을 보여 주는 조명과 초로,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공간을 만드는 슬로우어(slow.er)의 인테리어 노하우

그레이톤의 벽에 걸린 시디플레이어, 그 옆 벽 선반에는 각종 CD와 유리병, 드라이플라워. 작고 평범한 소품들이 모여 자아내는 분위기가 방 안 전체의 분위기를 좌지우지한다. 사진 한 장으로 소품과 소품을 활용한 인테리어가 주는 힘을 보여준 소품 가게 슬로우어 오누리 작가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4만 여명을 이끌며 자신만의 감각과 소품의 중요성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인스타그램에는 다 담지 못했던 슬로우어 오누리의 공간과 공간을 아끼는 태도, 거기에서 비롯되는 소품을 활용한 인테리어 노하우를 담았다.

‘침대가 어떻게 바닥보다 아래에 있을 수 있죠?’
‘마루를 올렸어요.’
‘?!’
목재로 테트리스하고, 사포로 문질러 끼워 맞추고…
직접 가꾼 신혼방 공간의 비밀(?!) 공개!

흔히 ‘인테리어를 한다’라는 말을 떠올리면, 넓은 공간과 많은 비용부터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슬로우어의 인테리어는 다르다.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이 가꾸어주었던 그 방에서 다시 시작한다. 페인트를 칠하고, CD플레이어로 음악을 듣고, 초를 피우고, 자신의 취향에 맞는 패브릭 침구를 골라 자신에게 최적화된 공간을 만드는 식이다.
신혼집도 마찬가지다. 터무니없는 부동산 가격 때문에 신혼‘집’을 구할 수 없다면 신혼‘방’을 만들면 된다. 인테리어 전문가는 아니지만 자신의 취향을 오롯이 담겠다는 마음으로, 방의 치수를 꼼꼼히 재고, 목재를 주문하고 조립하면서 방 두개에 침실, 작은 부엌, 드레스룸, 파우더룸의 기능들을 알차게 채워 넣을 수 있었다. 많은 기능들이 두 개의 방에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데에는 소품의 힘이 크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큰 가구들부터 찾는 것이 아니라 작은 소품들부터 시작하는 인테리어 방식이 낯설지만 효율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이기도 한다.

캔들, 유리병, 패브릭 등
각기 다른 소품으로 하나의 분위기가 된다

그간 슬로우어는 자기만의 속도대로, 자신만의 소품을 만들고 모아 사람들에게 선보였다. 잠원동 어느 주차장 안쪽 4평 남짓한 공간, 찾기 어렵지만 아는 사람들은 알았고 자신만 알고 싶어 했던 소품 가게 슬로우어에서 말이다. 이제는 그곳을 떠나 용산 열정도에 새롭게 꾸민 슬로우어의 모습도 담았다. 슬로우어가 직접 만들고 모은, 혹은 우리 주변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주요 소품들과 활용법을 이야기한다. 나중이 아닌 바로 지금, 자신의 공간을 좀 더 편하고, 소중한 곳으로 가꾸고 싶은 사람들에게 슬로우어의 이야기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