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산해경 1 - 강치와 신비한 사람

마음 잇는 아이-04
11,000 원
  • 저자 : 김미승
  • 그림 : 홍선주
  • 출판사 : 마음이음
  • 출간일 : 2018년 10월 20일
  • ISBN : 9791189010034
  • 제본정보 : 양장본
『산해경』이 무엇인지 알고 있나요?

감히 말할 수 없는 기서-사마천

본래 신성한 존재가 아니고서야 누가 이 책을 지을 수 있단 말인가?-학의행(청나라 학자)

『산해경』을 훑어보네. 잠깐 사이에 우주를 돌아보게 되니, 진정 즐거운 일이 아니고 또 무엇이겠는가?-도연명(중국의 대표 시인)

박지원, 이덕무 등 조선 선비들이 즐겨 보며 토론한 책

천하의 지극한 식견을 가진 사람이 아니고서는 산해경의 의미를 말하기 어렵다. 아! 통달하고 박식한 사람이 이를 거울로 삼을 것이다-곽박(진나라 시인, 학자)

동아시아 고대 문화의 원천이자 상상력의 뿌리_정재서(신화학자)



▣ 학자들과 창작자들이 대대로 극찬하는『산해경』은 무엇일까?
-4차산업혁명시대 상상력의 아이콘, 산해경
『산해경』은 중국 고대에 나온 책으로 신화, 지리, 동물, 식물, 종교, 의약, 민속 등 그 내용이 어마어마하게 방대한 책이다. 지은이나 제작 시기는 정확히 모르지만, 전통적으로는 한나라의 유향, 유흠 부자가 정리해 발간한 총 18권의『산해경』이 최초의 판본으로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다.
『산해경』에는 온갖 상상의 동물, 기이한 인간, 무수한 신들의 이야기와 함께 기원전 중국과 동아시아의 산, 강, 바다 등의 지형과 지리, 역사적 상황이 기록되어 있다. 우리나라 고조선을 최초로 언급하고, 무궁화?동방예의지국이라는 개념도 산해경에 처음 나왔다고 한다.
동양 신화집, 동아시아 지리서이자 고대 문화의 비밀 열쇠인『산해경』은 상상을 뛰어 넘는 수많은 이미지들로 창작자들에게는 영감의 원천이 되고, 독자에게는 고전에서 깨닫는 삶의 가치를 전하고 있다. 이렇게 대단한 책이『그리스로마 신화』처럼 널리 알려지지 못하고, 몇 천 년 동안 학자, 창작자, 신화나 고전 마니아들에게만 읽히고 있는 안타까운 실정이다. 다행히 김미승 작가가 동화『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산해경 ①강치와 신비한 사람들』을 펴냈다. 신화로는『그리스로마 신화』를 보며 편중된 독서를 하는 아이들이, 산해경 동화를 만난다면 색다른 상상력을 접하고, 우리의 동양 신화도 알아갈 것이다.

▣ 어린이용『산해경』안내서로도 손색없을 산해경 동화
-서양의 사고 체계에 갇힌 아이들에게 동양의 드넓은 사고를 보여 준다
대단한 책이라는『산해경』은 스토리가 없어서 찾는 독자가 적다고 한다. 이『산해경』이 강치를 만나『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산해경 ①강치와 신비한 사람들』이라는 스토리로 태어났다. 김미승 작가는 산해경 동화에 신화이면서도 지리서인『산해경』의 형식과 특징을 작품에 녹여 냈다.
할아버지를 위해 모험에 나선 강치는 머리가 세 개인 삼수족, 인어 사람인 저인족, 여신 서왕모 등을 만나면서 동양 신화의 인물을 독자에게 소개한다. 지리서이기도 한『산해경』은 ‘동쪽으로 백 리를 가면 무엇이 있고~.’ 식으로 지명이 나오는데, 동화도 동쪽으로 백 리를 가면 달뫼골이 나오고, 동쪽으로 오십 리를 가면 물구십리에 도착한다. 동화에 나오는 지명은 오늘날 시골 마을의 실제 지명으로 실제와 허구의 지명이 나오는『산해경』의 특징을 동화에 절묘하게 표현하기도 했다.
부록에서는『산해경』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고, 산해경 동화『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산해경 ①강치와 신비한 사람들』과『산해경』의 차이를 알아가며 상상력의 씨앗인 신화를 밑거름 삼아 새로운 것을 창출한 과정을 엿볼 수도 있다.
작가는 이 작품이『산해경』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우리 조상들의 민간 신앙’에 버무린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한다. 곧 우리 선인들의 숨결을 오늘날의 아이들은 이 산해경 동화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서양의 인간 중심 사고에 익숙해진 아이들이, 자연 중심으로 섭리와 조화를 중요시 하는 동양의 사유 방식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이 산해경 동화가 경계 없는 아이들의 순수한 사고와 어우러져 창의성을 끌어내는 힘이 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 산해경의 참뜻은 무엇일까?
-내 삶과 주변을 돌아보게 만드는 산해경 동화
타인과 소통하지 않고 대밭에만 있는 강치는 흰수염 산신령이 준 대막대기로 산해경 세상으로 간다. 산해경 속의 이상한 마을, 무서운 괴물, 기괴한 사람들, 정체 모를 신을 만나며 강치가 모험한 곳은 미지의 세상이 아닌 강치가 사는 달뫼골이었다. 한바탕 모험을 했는데 알고 보니 내가 사는 곳, 내 주변의 사람들이라니! 곰곰 생각해 보면 내가 사는 곳의 산, 하천, 전설 등을 알아 가면 나만의 산해경이 탄생하기도 한다. 욕심을 부린 할아버지는 영혼을 잃은 관흉족 같고, 인간의 세 치 혀에 넘어간 토끼와 매는 이리저리 흔들리는 사람의 마음을 닮았다. 주위를 볼 틈도 없이 스마트폰, 텔레비전, 교재만 들여다보는 요즘 아이들은 자기 세계에 갇혀 살았던 강치가 아닐는지…….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인정하며 조화롭게 살라는 흰수염 산신령의 가르침은 잠깐이라도 맑은 마음으로 사물을 보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또 서왕모, 삼수족, 괴물 등 다채로운 캐릭터들은 흥미진진한 모습으로 나타나 세상의 모든 것에 주인이 있을까? 나는 혼자서 살아갈 수 있을까? 너와 나의 구분은 왜 하는 걸까? 같은 귀한 질문들을 건네기도 한다.

■줄거리
달뫼골에는 대나무로 생계를 유지하는 대영감, 바우, 강치가 산다. 임금님이 요구한 날짜를 맞추기 위해 대영감과 바우는 열심히 일하지만, 강치는 허구한 날 대밭에서 대피리만 분다. 어느 날 대나무밭에 문제가 생겨 할아버지는 황 부자에게 빚을 잔뜩 지게 되고, 발까지 다쳐 사경을 헤맨다. 슬픔이 감도는 대밭에서 강치는 흰 수염 산신령을 만나고 할아버지를 살릴 방도를 얻는다. 할아버지를 살릴 약초를 구하기 위해 눈멀고 귀먹은 노파가 사는 옥뫼로 떠나는 강치와 바우. 모험 길에서 머리가 셋 달린 삼수족, 가슴에 구멍이 뚫린 관흉족, 정체 모를 반인반수 등 온갖 괴물과 신을 만나는 강치는 약초를 구하고 무사히 돌아올 수 있을까?
■차례
달뫼골 산해경 / 대나무 귀신 / 대영감의 비밀 / 흰 수염 산신령과 낚시혈 / 신비한 약초를 찾아서 / 동쪽으로 삼만 리 / 구름다리를 건너서 / 물구십리를 지나면 / 옥뫼가 보인다 / 문지기와 파수꾼 / 눈멀고 귀먹은 노파 / 진짜는 무엇일까? / 부록 : 산해경과 놀기, 그리고 신화의 귀환
글 김미승 시로 등단해 두 권의 시집을 내고, 운명처럼 아동문학에 입문했어요. 아이 둘을 키워 봤고, 학원도 해 봐서 어린이와 금세 만날 거라 생각했는데, 글로써 어린 친구들에게 다가가는 길이 생각보다 만만찮았답니다. 어린이들이 즐겁게 읽는 동화를 쓰기 위해, 고양이처럼 살금살금 어린이 곁으로 다가가고, 토끼처럼 쫑긋 어린이의 말에 귀 기울여서, 새처럼 조잘조잘 재미있는 동화를 오래오래 들려줄게요. 작품으로는 두 권의 시집과 청소년 소설『세상에 없는 아이』『저고리 시스터즈』, 동화 『하늘나라 우체통』(공저) 등이 있습니다. 그림 홍선주 어린 시절 동화책 속의 그림부터 확인하며 책을 읽다가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어요. 어린이 책을 만들며 더불어 이모저모 세상을 알아가는 것이 즐겁습니다. 작품으로는『우리 한옥』『소…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