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꿈북 추천도서]

여섯 마리 눈먼 쥐와 코끼리

보랏빛소 그림동화 2
12,000 원
  • 원제 : Six Blind Mice and an Elephant
  • 저자 : 주드 데일리
  • 옮김 : 김지연
  • 출판사 : 보랏빛소
  • 출간일 : 2017년 08월 31일
  • ISBN : 9791187856245
  • 제본정보 : 반양장본
꿈북추천 목록

본 도서는 오디오꿈북이 지원되는 도서입니다.
보랏빛소 그림동화. 여섯 마리의 눈먼 쥐가 난생 처음 코끼리를 만났는데 어떤 쥐는 코끼리가 부채를 닮았다고 말하고, 어떤 쥐는 밧줄이라고 말한다. 대체 진짜 코끼리는 어떻게 생긴 걸까?

어느 한 부분만을 보는 사람, 그리고 자신의 말만 믿는 사람에게 한 부분만을 보면 큰 덩어리를 보지 못하고, 잘못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거나 일을 그르칠 수 있다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이다. 앞이 아주 잘 보이는데도 때로는 앞을 아예 보지 못하는 여섯 마리 쥐들처럼 눈앞의 작은 부분들만을 보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볼 수 있다.
저자 : 주드 데일리 (Jude Daly) 1951년 런던에서 태어나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있는 미술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IBBY 국제아동도서협의회 선정도서이자 카트린 해리스 상을 받은 《태양의 선물》, 카트린 해리스 상을 받은 《돌》 외에 수상작인 《평화를 부탁해》 《릴라와 비의 비밀》 《머나먼 섬》 《행복은 아주 가까이에 있어》 《시부의 여섯 가지 소원》 《파란 구두》 등이 있습니다. 현재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남편 니키 데일리와 함께 케이프운타에서 살고 있습니다. 역자 : 김지연 한국외국어대학교 졸업 후 다년간 외서를 국내에 소개하는 일을 했습니다. 현재는 국내외 저작권을 중개 및 관리하는 팝 에이전시와 번역 그룹 팝 프로젝트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두 아들의 엄마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
눈먼 여섯 마리 생쥐들이 코끼리를 만났대요!
과연 그들이 상상한 코끼리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이 책이 어린이들에게 주는 교훈 :
1) 앞 못 보는 생쥐들이 만난 코끼리를 통해 전체를 만드는 한 부분의 소중한 가치를 배울 수 있어요!
2) 내 말이 무조건 옳다는 고집을 버리고 남을 배려하고 인정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어요!

여섯 마리의 눈먼 쥐가 난생 처음 코끼리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참 이상하지요, 어떤 쥐는 코끼리가 부채를 닮았다고 말하고, 어떤 쥐는 밧줄이라고 말하네요. 여섯 가지 다른 모습의 코끼리. 대체 진짜 코끼리는 어떻게 생긴 걸까요?
이 책은 어느 한 부분만을 보는 사람, 그리고 자신의 말만 믿는 사람에게 교훈을 주는 이야기입니다. 생쥐들은 저마다 자신이 만져 본 모습이 코끼리라고 믿었지만, 결국 그 모든 부분이 더해졌을 때 비로소 완전한 코끼리의 모습을 갖출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우리는 앞이 아주 잘 보이는데도, 때로는 앞을 아예 보지 못하는 여섯 마리 쥐들처럼, 눈앞의 작은 부분들만을 보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세요. 이 책을 읽는 어린이 독자들은, 내 생각이 무조건 옳다는 고집 대신 모두들 조금씩은 옳을 수도 있다는 넓은 마음을 가지길 바랍니다.


눈앞의 한 부분에 머물지 않고, 내가 생각한 것 너머를 찾다 보면
‘진짜 아름다운 코끼리’를 만나게 될 거예요!

이 이야기는 인도의 한 우화에서 비롯되었습니다. 19세기의 미국 시인인 존 가드프레이 색스의 <장님과 코끼리>라는 시를 빌어 만들어 낸 이야기지요.
‘빙산의 일각’이라는 말이 있어요. 빙산은 실제로 어마어마하게 큰데, 대부분 사람들은 수면 위로 삐죽 나와 있는 아주 작은 얼음 조각밖에 보지 못하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커다란 빙산을 작은 얼음 조각이라고 판단하면 진짜 모습을 볼 수 없게 됩니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 친구들도 때때로 눈앞의 것만 보고 판단한 적이 있지는 않나요?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랍니다. 한 부분만을 보면 큰 덩어리를 보지 못하고, 그렇게 되면 잘못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거나 일을 그르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세요.
각자 다른 쥐들이 말한 코끼리의 모습을 더한 코끼리를 상상하며 “그렇다면 정말 아름다운 코끼리인걸.” 하고 말하는 나이 많은 쥐의 마지막 말은 그래서 멋지고 더 아름답습니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잘 듣고자 노력하면 마침내 코끼리의 전체 모습을 볼 수 있을 거예요. 내가 본 것 너머의 더 큰 것까지도 볼 수 있는 크고 넓은 마음을 가지길 바랍니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