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11,000 원
  • 저자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책 먹는 여우
  • 옮김 : 송순섭 번역
  • 출판사 : 주니어김영사
  • 출간일 : 2017년 06월 29일
  • ISBN : 9788934978381
  • 제본정보 : 반양장본
유명 작가가 된 여우 아저씨는 <책 먹는 여우>의 후속작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에서 탐정 소설을 발표했다. 이 소설은 \'잭키 마론\' 이라는 유능한 탐정의 이야기를 다룬 시리즈로, 많은 사람이 감동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덕분에 여우 아저씨는 더 유명해지고 큰 부자가 되었다. 바로 이 소설을 여우 아저씨가 우리나라에 발표했다. 물론 ‘책 먹는 여우’는 이 소설을 자신의 이야기를 탄생시킨 저자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도움을 받아 공동 작업했으며 책의 앞부분에 만화로 잘 요약되어 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황금알을 낳는 닭>, <막스와 모릿츠> 등 유명 동화의 주인공을 등장시켜 경쾌하게 풀어낸 탐정 판타지인 이번 책은 여러모로 특별하다. 첫 번째는 프란치스카 비어만이 영원한 동반자인 ‘책 먹는 여우’씨와 함께 작품을 썼다는 것, 두 번째는 앞서 이야기한 문학 작품에서 모티프를 가져와 인물들을 구성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확장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 전 세계 최초로 출간할 정도로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한국 독자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 또한 각별하다.
저자 : 프란치스카 비어만 (Franziska Biermann) 이야기를 아주 좋아해서 이야깃거리가 떠오를 때마다 펜과 붓으로 종이에 옮긴다. 《책 먹는 여우》는 2001년에 우리나라에 출간됐으며, 그때부터 많은 책을 썼고 그중에는 큰 성공을 거둔 그림 노래책들도 있다. 2002년에 독일에서 《책 먹는 여우》로 트로이스도르프 그림책 상을 받았다. 가족과 함께 독일 함부르크 교외 숲가에 살고 있는데 집 근처에서 산책하다가 작가 ‘책 먹는 여우’ 씨를 사귀게 되었다. 저자 : 책 먹는 여우 책을 아주 좋아한다. 책 한 권을 끝까지 다 읽고 나면 언제나 소금과 후추를 살짝 뿌린 다음 꿀꺽 먹어 치울 정도로 좋아한다. 그런데 얼마 전에 우연히 책 읽기를 좋아할 뿐만 아니라 기가 막히게 잘 쓸 줄 안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다. 《책 먹는 여우가 직접 쓴 탐정 소설 잭키…
- ‘책 먹는 여우’, 프란치스카 비어만과 함께 쓴 탐정 소설 전 세계 최초 발표!
- 잭키 마론 탐정의 첫 번째 사건, 사라진 황금닭을 찾아라!
-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황금알을 낳는 닭》 《막스와 모릿츠》 등 유명 동화의 주인공을 등장시켜 경쾌하게 풀어낸 탐정 판타지!

‘책 먹는 여우’가 직접 쓴 첫 번째 탐정 소설!
유명 작가가 된 여우 아저씨는 《책 먹는 여우》의 후속작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에서 탐정 소설을 발표했다. 이 소설은 <잭키 마론> 이라는 유능한 탐정의 이야기를 다룬 시리즈로, 많은 사람이 감동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덕분에 여우 아저씨는 더 유명해지고 큰 부자가 되었다. 바로 이 소설을 여우 아저씨가 우리나라에 발표했다. 물론 ‘책 먹는 여우’는 이 소설을 자신의 이야기를 탄생시킨 저자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도움을 받아 공동 작업했으며 책의 앞부분에 만화로 잘 요약되어 있다.

프란치스카 비어만, 또 한 번 우리나라에서 전 세계 최초 출간!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첫 작품인 《책 먹는 여우》는 출간 이후 16년째 아동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다. 현재 이 책은 200쇄를 돌파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자들의 사랑이 대단하다. 그에 대한 보답으로 프란치스카 비어만은 2015년 《책 먹는 여우》의 후속작인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을 우리나라에서 전 세계 최초로 출간했다. 이 책 역시 현재 10만 부가 넘게 출고되어 《책 먹는 여우》의 인기를 이어 가고 있다. 덕분에 이번 책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까지 전 세계 최초로 출간할 정도로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한국 독자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 또한 각별하다. 외국의 작가가 자신의 나라보다 우리나라에서 먼저 책을 출간한다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전작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은 독일의 믹스트비전(mixtvision)이라는 출판사에서 판면 작업이 완료된 책을 한국에서 먼저 출판했다. 하지만 이번 책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은 판면 작업까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이루어졌다. 여러 차례 저자와 의견을 주고받으며 주니어김영사에서 단독으로 판면 작업이 이루어진 것이다. 이는 한국 독자에 대한 저자의 사랑과 주니어김영사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되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유명 동화에서 모티프를 가져온 인물들
이 작품에는 6명의 주요 인물이 등장한다. 사건을 해결하는 탐정 잭키 마론, 탐정 장비를 판매하는 엘리스, 닭 연구가의 부인 볼테 부인, 수상한 금은방 주인 R. 슈틸츠헨, 멍청한 팬케이크 형제, 비밀에 싸인 닭 아우렐리아의 이야기를 펼친다. 그런데 이들의 이름이 낯설지 않은 것은 두 작가가 이 소설을 계획하면서 널리 알려진 작품에서 모티프를 가져 왔기 때문이다.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에 나오는 엘리스, 빌헬름 부쉬의 《막스와 모릿츠》에 나오는 볼테 부인, 그림 형제의 《룸펠슈틸츠헨》과 이안 플레밍의 《골드 핑거》에서 영감을 얻은 악당 황금손까지 등장인물은 이렇게 탄생했다.

이야기 마법사 프란치스카 비어만, 인간보다 똑똑한 동물을 통해 인간의 욕심을 유머와 위트로 꼬집다
이번 책은 여러모로 특별한 책이다. 첫 번째는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영원한 동반자인‘책 먹는 여우’씨와 함께 작품을 썼다는 것, 두 번째는 앞서 이야기한 문학 작품에서 모티프를 가져와 인물들을 구성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확장했다는 점이다. 그동안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책은 주인공 캐릭터의 특징을 한껏 살리는 데 집중되어 있었다. 캐릭터가 이야기 자체였다. 하지만 이번 책 《책 먹는 여우가 직접 쓴 탐정 소설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은 여러 작품에서 가져온 모티프를 바탕으로 물질을 향한 인간의 욕심을 유머와 위트를 담아 풀어냈다. 첫 작품 《책 먹는 여우》부터 프란치스카 비어만은 이야기하고자 한 대상에 대한 유머와 풍자가 가득했다. 사람보다 책을 더 사랑하는 여우를 통해 책에 대한 사람들의 무관심을 슬며시 풍자했다. 그런데 이번 책 《책 먹는 여우가 직접 쓴 탐정 소설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에서는 ‘정의’를 위한 일에는 용감히 나서는 여우 탐정을 통해 인간이 근본적으로 무엇을 추구해야 하는지를 이야기했다. 또 황금에 눈이 먼 악당 황금손을 통해서는 물질에 대한 욕심이 지나치면 인간은 솔직하게 살 수 없다는 것을 말한다. 악당 황금손이 인간이지만 개의 손(발)으로 된 손을 감추고 사는 것이 그런 이유 때문이다. 탐정으로 등장하는 여우 잭키 마론과 탐정 장비 판매업자인 토끼는 명석한 두뇌를 바탕으로 사건을 해결하고, 황금에만 눈이 먼 악당 황금손과 멍청하기 이를 데 없는 팬케이크 형제는 제 앞가림도 제대로 못 하는 인물들로 그려진다. 이는 작가가 첫 작품부터 꾸준히 탐구해 온 ‘인간이 진짜 추구해야 할 것’에 대한 성찰이다. 이번 책을 계기로 작품의 외연을 한층 넓힌 작가는 잭키 마론 시리즈 다음 권에서는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세계 명작의 주인공이 등장할 예정이다. 앞으로 더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명탐정 잭키 마론의 눈부신 활약이 기다려진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