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남성여중 구세주

12,500 원
  • 저자 : 양호문
  • 출판사 : 특별한 서재
  • 출간일 : 2021년 07월 29일
  • ISBN : 9791167030238
  • 제본정보 : 반양장본

도서 분야

중학교 2학년 여학생 네 명의 좌충우돌 생존 분투기!
“누구를 친구로 삼느냐에 따라 삶의 방향이 달라질 수 있다.”
영화처럼 아름답고 찬란한 그 시절 친구들을 다시 만나다!

청소년 베스트셀러 『꼴찌들이 떴다!』 양호문 작가가 신작 소설 『남성여중 구세주』를 출간했다. 중학교 1학년을 다룬 『공주 패밀리』와 중학교 3학년을 다룬 『중3 조은비』에 이어 중학교 2학년 여학생 네 명의 좌충우돌 생존 분투기를 그려낸 『남성여중 구세주』로 양호문 작가의 ‘여중생 시리즈’가 완성되었다.

소설은 중학교를 졸업한 지 10년 후, 친구들을 기다리는 ‘혜진’의 시선에서 전개된다. 혜진은 4년 전부터 소식이 끊긴 세주를 기다리며 중학교 시절을 회상한다. 투병 끝에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얼마 안 되어 간병에 지친 엄마까지 집을 떠난 뒤, 짐덩이처럼 떠넘겨져 작은고모 댁 이불 공장 지하방에 살게 된 혜진은 마음의 문을 닫고 하루하루 외로운 나날을 보낸다. 하지만 그런 혜진에게 처음으로 다가온 같은 반 친구 ‘구세주’는 텅 비어버린 혜진의 마음을 채워주며 따뜻한 시간을 함께 만들어나간다.

혜진, 세주, 인정, 은하 네 아이의 발랄한 에너지가 가득 넘치는 이야기를 읽는 동안, 아름다웠던 그 시절 우리들의 친구를 다시 만나는 듯하다. 과거를 회상하는 액자 소설 구조는 청소년들에게 현재의 청춘을 만끽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회가 되어주며, 학교를 졸업한 독자들에게도 자신의 학창시절을 되돌아보며 추억에 잠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프롤로그

맨 뒷자리
오이소박이
미트볼 파스타
차남구함
성난 황소
태풍 마마
사분오열
보약 노동
천사 강림
지옥 여행
예술관 남중생들
흡혈 모기

에필로그
『남성여중 구세주』 창작 노트

양호문 (저자) | 대한민국 작가

작가가 되어 글을 쓰는 평생의 꿈을 저버리지 못하고 문학에 끈질기게 구애하여, 마침내 중편소설 『종이비행기』로 제2회 허균문학상을 수상했다. 고등학생인 아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다는 일념으로 써내려간 『꼴찌들이 떴다!』로 제2회 블루픽션상을 받았다. 작품으로 『중3 조은비』 『꼴찌들이 떴다!』 『정의의 이름으로』 『가나다라 한글 수호대』 『달려라 배달 민족』 『웰컴, 마이 퓨처』 『악마의 비타민』 『서울 간 오빠』 『식스틴 마이 러브』 『4월의 약속』 『별 볼 일 있는 녀석들』 등이 있다.
『꼴찌들이 떴다』 양호문 작가의 찬란한 우정 예찬!
“진정한 친구란 무엇이고,
아름다운 우정이란 어떤 것인가?”

청소년 베스트셀러 『꼴찌들이 떴다!』 양호문 작가가 신작 소설 『남성여중 구세주』를 출간했다. 중학교 1학년을 다룬 『공주 패밀리』와 중학교 3학년을 다룬 『중3 조은비』에 이어 중학교 2학년 여학생 네 명의 좌충우돌 생존 분투기를 그려낸 『남성여중 구세주』로 양호문 작가의 ‘여중생 시리즈’가 완성되었다.
소설은 중학교를 졸업한 지 10년 후, 친구들을 기다리는 ‘혜진’의 시선에서 전개된다. 혜진은 4년 전부터 소식이 끊긴 세주를 기다리며 중학교 시절을 회상한다. 투병 끝에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얼마 안 되어 간병에 지친 엄마까지 집을 떠난 뒤, 짐덩이처럼 떠넘겨져 작은고모 댁 이불 공장 지하방에 살게 된 혜진은 마음의 문을 닫고 하루하루 외로운 나날을 보낸다. 하지만 그런 혜진에게 처음으로 다가온 같은 반 친구 ‘구세주’는 텅 비어버린 혜진의 마음을 채워주며 따뜻한 시간을 함께 만들어나간다.
혜진, 세주, 인정, 은하 네 아이의 발랄한 에너지가 가득 넘치는 이야기를 읽는 동안, 아름다웠던 그 시절 우리들의 친구를 다시 만나는 듯하다. 과거를 회상하는 액자 소설 구조는 청소년들에게 현재의 청춘을 만끽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회가 되어주며, 학교를 졸업한 독자들에게도 자신의 학창시절을 되돌아보며 추억에 잠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지금, 이별을 배우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절대 절망하거나 좌절하기 않기를!”

『남성여중 구세주』는 마냥 유쾌하기만 한 친구들의 밝은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청소년 시기 처음 겪는 이별을 받아들이고 성숙해지는 사춘기를 다룬 작품이기도 하다. 제게 일어난 모든 불행이 일찍 세상을 떠나버린 아버지 탓인 것만 같아 원망도 해보고, 자신을 떠나버린 엄마를 미워하면서도 답장이 오지 않는 문자를 끊임없이 보내기도 한다. 끝내 돌아오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말이다. 결국 엄마가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받아들기로 한 혜진의 선택이 쓸쓸해 보이지만은 않는 것은, 곁에 든든한 친구들이 있으며 조금씩 세상을 넓게 바라보고 성장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양호문 작가는 청소년들에게 그런 이별이 마음을 다치게 해도, 자꾸 자신에게만 나쁜 일이 일어나는 것만 같아도 좌절하지 않을 것을 당부한다. 혜진의 텅 빈 마음을 따뜻한 우정으로 채워준 세주처럼, 당장 눈앞이 깜깜한 것 같아도 당신의 곁을 지켜줄 친구가 가까이에 있을 테니. 차갑게만 보이는 세상이어도 그보다 선량하고 따뜻한 이들이 더 많을 테니 말이다.


창작노트

중학생 시리즈의 마지막 편이 이번에 쓴 『남성여중 구세주』다. 중학교 3학년이 주인공인 『중3 조은비』와 1학년이 주인공인 『공주 패밀리』를 거쳐 『남성여중 구세주』는 2학년을 주인공으로 삼았다. 그렇게 해서 1, 2, 3학년 모두를 다루어보았다. 나름대로 성취감을 느껴 가슴이 뿌듯하다. (…)
이 소설을 통해서 나는 청소년들에게 두 가지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 첫째는 의도치 않게 곤경에 빠졌을 때 절대 절망하거나 섣부른 짓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의외로 구원의 손길을 내미는 천사가 가까이에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
둘째는 ‘진정한 친구란 무엇이고 아름다운 우정이란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우리 청소년들이 스스로 생각해보기를 바라면서. 여학생이나 남학생이나 사춘기 때인 중2 무렵에는 친구가 가장 많은 삶의 비중을 차지하며 친구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 그러므로 누구를 친구로 삼느냐에 따라 삶의 방향이 바뀔 수 있는 것이다. (…)
끝으로, 질풍노도(疾風怒濤)의 한복판에 놓인 우리 청소년들이 믿음직한 친구와 관포지교(管鮑之交), 지란지교(芝蘭之交)의 아름다운 우정을 쌓아나가기를 기원하며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 을 보내는 바이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