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금니 아니고 똥니?

노란 잠수함
11,200 원
  • 저자 : 안수민
  • 그림 : 김영수
  • 출판사 : 위즈덤하우스
  • 출간일 : 2020년 06월 04일
  • ISBN : 9788962472202
  • 제본정보 : 반양장본
"똥에서 나온 금니를 입안에 붙이긴 싫어!"
엄마 몰래 '학교에서 똥 싸기 작전'을 펼치는
금니 삼킨 동민이의 유쾌한 이야기!

비싼 금니를 붙인 지 하루 만에 꿀꺽 삼켰어요! 엄마는 똥이랑 나온 금니를 잘 소독해서 다시 쓰면 된다고 합니다. 냄새 나는 금니, 아니 ‘똥니’를 그냥 입에 붙이라고요? 『금니 아니고 똥니?』는 똥을 헤집어서라도 금니를 찾으려는 엄마와 ‘똥니’를 입에 붙이는 걸 막기 위해 작전을 펼치는 동민이 사이의 신경전을 유머러스하게 그린 동화입니다. 일상적인 소재와 세심한 심리 묘사 덕에 저학년 어린이들이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으며, 유쾌하고 따뜻한 위로를 전해 줍니다.
치킨과 함께 사라지다 6
엄마의 작전 16
1일차: 냄새 나는 상상 23
2일차: 비밀 작전 개시 32
3일차: 거짓말 51
4일차: 눈물의 고백 60
10일차: 치킨만은 절대 안 돼! 69
작가의 말 78
글 : 안수민 서울교육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초등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되었어요. 또 미래에 내 책의 애독자가 될 세 아이를 키우고 있지요. 이것저것 보고 배우는 걸 좋아해요. 새로운 것을 하나 배우면 인생을 사는 새로운 재미를 하나 더 알게 되거든요. 게다가 나 하나 배우면 우리 집 아이들과 우리 반 아이들 모두에게 가르쳐 줄 수 있으니, 얼마나 이득이에요! 그림 : 김영수 이야기 속의 주인공이 된 듯 상상하며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는 일을 해요. 그린 책으로 《미래가 온다, 나노봇》 《팔만대장경을 지키는 비밀》 《생각의 길을 열어 주는 철학 나침반》 《작은 콩 한 알》 《버섯 인간과 마법의 식물》 등이 있어요.
공감 100%! 시종일관 웃음 터지는
동민이와 엄마의 아슬아슬한 신경전!

피아노면 피아노, 미술이면 미술, 운동이면 운동…. “우리 동민이라면 할 수 있을 거야!”라는 엄마의 기대를 단 한 번도 제대로 충족시킨 적 없던 동민이가 어처구니없는 일을 ‘해내고’ 맙니다. 치킨을 먹다가 임시로 붙인 새 금니를 꿀꺽 삼킨 것이죠. 엄마는 금니를 찾아가면 비용을 더 내지 않아도 된다는 말에 동민이의 똥을 뒤져 금니를 찾기로 합니다. 그런데 똥에서 나온 금니를 소독만 해서 입안에 그냥 붙인다니, 동민이의 근심이 커져만 갑니다. 맛있는 것을 먹어도 똥 맛이 나면 어떡하죠? 친구들이 입에서 똥 냄새가 난다고 놀리면요? 좋아하는 옆 반 여자아이가 코를 막고 뒷걸음질한다면 정말 어떡하나요?

『금니 아니고 똥니?』는 어떻게든 금니를 되찾으려는 엄마와 차마 똥과 함께 나온 ‘똥니’를 입에 붙일 수 없어 엄마 몰래 학교에서 똥을 누려는 동민이 사이의 신경전을 유쾌하게 그린 동화입니다. 1인칭 화자 동민이의 입장에서 하루 사이에도 몇 번씩 천국과 지옥을 오르내리는 마음이 유쾌한 문장으로 펼쳐집니다.

동민이가 겪은 일들과 이를 서술하는 동민이의 심리에는 저학년 어린이들이 공감할 만한 요소가 가득합니다. 온갖 생각이 절로 떠오르게 하는 치과 의자에 앉아 공포에 떨며 치료를 받았던 어린이라면, 똥 싸는 모습을 반 친구들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일부러 이른 시간이나 수업 시간에 화장실에 갔던 어린이라면, 그리고 무엇보다 부모님이나 선생님께 거짓말을 하고는 조마조마한 마음에 전전긍긍했던 어린이라면 절절히 공감하고 웃으며 읽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이없고 속상한 일이 만든 ‘웃프고’ 재미난 이야기!
유머러스한 태도가 전하는 신선한 위로!

치킨을 먹다가 저도 모르게 금니를 꿀꺽 삼킨 것, 동민이가 신문지에 싸 놓은 똥을 엄마가 나무젓가락으로 뒤적거리는 것, 엄마와 친구들 몰래 학교에서 똥을 싸기 위해 신중하게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것 모두 어처구니가 없어서 웃음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그야말로 웃기고 슬픈, ‘웃픈’ 에피소드의 연속이지요.

그런데 이는 동민이에겐 나름대로 고달프고 힘겹게 며칠을 보낸 이야기입니다. 서러움에 북받쳐 엉엉 울면서 엄마에게 미안하다고 고백하는 장면에서 동민이가 얼마나 마음고생을 심하게 했는지 알 수 있지요. 이 이야기는 작가 안수민 선생님이 동민이처럼 치킨을 먹다가 금니를 삼켜서 어이없고 속상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것이라고 합니다. 선생님은 처음에는 속이 쓰리고 괴로웠던 일 덕분에 재미있는 동화를 쓰게 되었다며 ‘작가의 말’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처음에는 무척 속상한 일이었는데 행복한 기억으로 남게 되었다니 참 재미있지요? 여러분들도 이런 경험이 있나요? 엄마한테 혼나거나 친구랑 싸워서 기분 나빴던 일이 시간이 지나고 보면 별것 아닌 게 되고, 오히려 좋은 추억이 된 경험 말이에요. (…) 재미있는 일, 기쁜 일뿐만 아니라 슬픈 일, 화난 일도 귀중한 경험이 될 수 있답니다. 오늘 겪은 나만의 이야기를 그냥 흘려보내지 마세요. 그 이야기들이 모여 여러분의 하루가 되고, 1년이 되어 어린 시절을 반짝반짝 빛나게 해 줄 테니까요.”

누구나 돌이켜보면 아무것도 아닌 작은 일에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기분을 느낀 적이 있을 것입니다. 특히 어른들이 보기엔 별일 아닌 것이 어린이들에게는 세계를 부수고 다시 만들어야 하는 큰일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런 일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금니 아니고 똥니?』는 어려움 속에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태도를 알려 주고, 신선하고 유쾌한 위로를 선사할 것입니다.

내달리는 듯 가벼운 문체와
쾌활하고 코믹한 그림의 만남!

작가 안수민 선생님은 초등학교 교사이자 세 아이의 엄마입니다. 늘 아이들과 함께하고 마음을 헤아려야 하기 때문일까요. 이 책이 첫 번째 동화라고 하기 어려울 만큼 시시각각 마음 졸이고 걱정하는 주인공 동민이의 심리를 섬세하게 잘 그려 냈습니다. 학교에서 수업 시간에 어린이들에게 먼저 읽어 주었다는 글답게 문체는 유쾌하게 내달리는 듯합니다. 덕분에 글 읽기가 아직 서툰 어린이들도 몰입해서 즐겁게 독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을 그린 김영수 작가는 동민이의 이야기를 그림만 봐도 웃음이 나올 정도로 코믹하게 풀어냈습니다. 화려하고 경쾌한 두 가지 색깔로 채색한 그림은 키득키득 절로 웃음이 나오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한층 더 재미있고 명랑하게 전해 줍니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