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도서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빅디자인

공유경제의 시대,미래 디자인은 어떻게 변화하는가
16,500 원
  • 저자 : 김영세
  • 출판사 :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 출간일 : 2019년 10월 11일
  • ISBN : 9788990701107
  • 제본정보 : 반양장본
“마케팅은 죽었다!”고 케빈 로버츠는 말했다. 세계적인 광고 회사 사치앤사치의 회장이자 마케팅 전문가이기도 한 그가 이렇게 주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가 죽었다고 말한 마케팅은 매스 마케팅으로 상징되는 과거의 마케팅을 의미한다. 지금은 상품 전략이나 가격 전략, 타사와의 차별화 같은 틀에 박힌 이론에 기초한 방법으로는 브랜드 로열티를 획득할 수 없다. 가격이나 제품 스펙 같은 정보에 좌우되지 않는 진정한 가치를 추구하는 시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디자인도 이와 다르지 않다. 오늘날과 같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제품의 외관에만 신경을 썼던 과거의 디자인 방식으로는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제는 디자인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 디자이너의 상상력으로 제품을 만들고, 디자인으로 마케팅을 하며, 소비자들은 그 디자인을 보고 제품을 구매한다. 비단 상품이나 서비스 개발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사업 기획이나 비즈니스 모델 창조 단계부터 모든 과정에 디자인 프로세스가 전개되고 있다. 디자이너의 상상력이 새로운 기업을 만들어내는 디자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프롤로그 4

Chapter 1
디자인의 패러다임이 바뀌다
미래의 라이프 스타일을 상상하다•17
디자인 세계에 던진 화두•23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빅디자인•28
혁신을 디자인하다•33
기술보다 디자인이 앞서는 ‘온후지정’ 시대•38
기업가는 디자이너처럼, 디자이너는 기업가처럼 생각하라•41
3D의 법칙•46
세상에 없다, 고로 디자인한다•52
빅디자인은 줄 긋기다•58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뜻을 따른다•63
초유의 프로젝트 ‘디자인 퍼스트’•71

Chapter 2
디자인 정신으로 무장하라
디자인 30년, 내 마음속의 넘버원•81
꿈은 이루는 것이 아니라 함께하는 것이다•86
디자인으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다•90
디자인으로 만난 차세대 안트러프러너들•96
디자인이 곧 창업이다•101
작은 아이디어로 세상을 바꾸다•105
안트러프러너십과 디자인 씽킹•113
경쟁자가 없는 곳에 투자하라•119
실패로부터 자유로워져라•122
12억짜리 냅킨 한 장•132
창업은 미치도록 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한다•136
김영세 키즈와 이노제너레이션•143
디자인으로 세계 1위에 서다•151
나누면 나눌수록 커진다•158

Chapter 3
세상의 라이프 스타일을 디자인하라
디지털 시대를 열어갈 새로운 인재들•167
새로운 ‘일꾼’ 퍼플피플의 등장•172
모범생보다 모험생이 되라•180
내 일을 찾으면 내일(來日)이 있다•186
기업 속의 기업가 인트라프러너•191
원형의 조직도로 회사를 운영하라•196
일하는 공간이 일하는 방식을 바꾼다•203
주거 생활의 라이프 스타일을 디자인하다•208
코리아의 최고 경쟁력은 코리언•211
당신은 무엇을 남길 것인가•221
인간은 창조할 때 가장 행복하다•227

Chapter 4
디자이너처럼 생각하고 일하고 사랑하라
디자인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이다•235
사랑받는 디자인은 ‘진선미’를 만족시킨다•239
디자인으로 마케팅하는 시대•243
브랜드 디자인은 말 없는 홍보대사•248
메이드 바이보다 디자인 바이를 하라•252
마켓 세어보다 마인드 셰어에 주목하라•257
디자이너는 미리 미래에 가보는 사람•263
뒤집으면 세상이 바뀐다•269
디자인이란 누군가 필요로 하는 기능을 상품으로 만드는 일•274
디자이너와 예술가 사이•280

에필로그 294

김영세 (저자) | 대한민국 작가

그가 디자인하면 혁신이 되고 바로 트렌드로 자리 잡는 세계적인 디자인 구루 김영세는 1986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이노디자인(INNODESIGN)을 설립하면서 본격적으로 디자이너의 인생을 시작한다.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를 졸…

저자 SNS : http://twitter.com/YoungSeKim
세계적인 디자인 구루 김영세 회장이 전하는 세상을 바꾸는 이야기
디자인 트랜스포메이션!
“마케팅은 죽었다!”고 케빈 로버츠는 말했다. 세계적인 광고 회사 사치앤사치의 회장이자 마케팅 전문가이기도 한 그가 이렇게 주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가 죽었다고 말한 마케팅은 매스 마케팅으로 상징되는 과거의 마케팅을 의미한다. 지금은 상품 전략이나 가격 전략, 타사와의 차별화 같은 틀에 박힌 이론에 기초한 방법으로는 브랜드 로열티를 획득할 수 없다. 가격이나 제품 스펙 같은 정보에 좌우되지 않는 진정한 가치를 추구하는 시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디자인도 이와 다르지 않다. 오늘날과 같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제품의 외관에만 신경을 썼던 과거의 디자인 방식으로는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제는 디자인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 디자이너의 상상력으로 제품을 만들고, 디자인으로 마케팅을 하며, 소비자들은 그 디자인을 보고 제품을 구매한다. 비단 상품이나 서비스 개발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사업 기획이나 비즈니스 모델 창조 단계부터 모든 과정에 디자인 프로세스가 전개되고 있다. 디자이너의 상상력이 새로운 기업을 만들어내는 디자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지금은 디자인 시대, 당신은 무엇을 디자인하는가?
세상을 바꾸려면 세상을 디자인해야 한다!
2019년은 현대 산업디자인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독일의 바우하우스가 출범한 지 꼭 100년이 되는 해다. 바우하우스의 디자인 철학은 철저한 기능주의였고,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Form follows function)”는 한마디는 현대 디자인의 명제가 되었다. 하지만 대량생산의 산업 시대를 여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던 바우하우스의 철학이 여전히 유효할까?
저자는 여기에 의문을 제기한다. 저자 또한 바우하우스 디자인 철학의 세례를 받고 성장한 세대로, 그 철학을 존중하고 그 길을 따라 열심히 걸어왔다. 하지만 시대는 엄청난 물결을 타고 변하고 있으며, 디자인의 역할도 과거와는 달라져야 한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바우하우스의 디자인 철학을 넘어 새로운 디자인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일종의 사명감을 가지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한 결과, 마침내 저자는 ‘빅디자인(Big Design)’이라는 신조어를 통해 새로운 빅디자인 이론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과거 산업 시대를 이끌어온 디자인이 데커레이션(decoration), 즉 제품의 외관을 아름답게 꾸미는 ‘스몰디자인(Small Design)’이었다면 디지털 기술로 인해 바뀌는 미래의 디자인은 사람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를 찾아내는 역할까지 담당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빅디자인’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과거의 디자인이 “제품이나 서비스를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에서 답을 찾는 것이었다면, 오늘날과 같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디자인은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가 변화하는 세상에 필요한 것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일이라는 것이다.
그러려면 빅데이터를 통해서 사람들의 미묘한 니즈(needs)와 원츠(wants)를 찾아낼 수 있어야 하며, 그것을 바탕으로 미래 사회를 한발 앞서 상상할 수 있어야 한다. 즉 빅디자인이란 모든 부문에서 디자이너의 생각을 바탕으로 세상에 없는 아직 만들어지지 않은, 충족되지 않는 욕구를 찾아내는 것이다.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의도를 따른다(Design follows designer’s intention)”는 말은 30여 년 전부터 줄곧 주장해온 저자의 디자인 철학이다.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생각에서 시작되므로 제품 개발의 출발점은 바로 디자이너의 생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디자이너가 제품 개발의 전면에 나서지 않고 마지막 단계에서 겉포장만 하는 디자인은 이제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디자인의 패러다임이 바뀌게 된 결정적 이유다.
저자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한 한 가지 방법으로, 이노디자인에서 미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론칭한 DXL-랩을 통해 스타트업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일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와 더불어 올해부터 1년에 4번 ‘김영세 스타트업 디자인 오디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들과의 만남을 통해 멘토링을 넘어 파트너링과 프렌토링을 해줌으로써 디자인 트랜스포메이션의 계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저자 김영세의 디자인 세상을 위한 행보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 세상에 없던 ‘가로본능’의 삼성 애니콜, ‘슬라이팅 팩트’로 유명한 라네즈 등의 제품 디자인을 넘어, 국립중앙박물관 지하 통로 나들길과 2018 평창올림픽의 성화대와 성화봉 등 시간과 역사까지 디자인하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그는 진정한 디자인계의 구루이다.

이 책과 유사한 분야 도서